Monday, September 13, 2010

발걸음이 닿지 않은 길
수북히 드리워진 수풀과 넝쿨이
시야를 가릴지라도
그 넘어 어떤 세계가 펼쳐져있을지
알 수 없을 지라도
나에겐 단 하나의 나침판이 있어

표지판을 세우고
기꺼이 걸어가리라


Undiscovered road.
Even if the sight ahead is covered by a forest and full of vines,
never know what will happen beyond where I'll be walking over,
the only compass I have with me is

Will put up a road sign,
then I'll gladly walk along no matter how far it takes.

No comments: